새벽공장 블로그

그라운드플랜 시크릿 플러스 리얼 턴-어라운드 마스크팩 

사용후기


그라운드플랜 공식 홈페이지에서 직접구매하다.

오늘 포스팅의 주인공은 그라운드플랜의 시크릿 플러스 리얼 턴-어라운드 마스크팩이다. 예전에 포스팅했던 시코르 방문기 에서도 언급했듯, 관심이 많았던 브랜드였고, 사은품으로 받았던 선쿠션의 퍼프가 너무 좋아 구매를 위해 그라운드플랜 공식홈페이지를 방문했다가 배송비를 줄여볼까 하는 마음에 퍼프와 함께 구매 했던 마스크팩 중 하나이다. 따라서, 본 포스팅에서는 시크릿 플러스 리얼 턴-어라운드 마스크팩에 대한 특징을 알아보고, 필자 본인이 느낀점을 솔직하게 작성한 뒤 재구매 의사 여부로 마무리 하겠다. 

그라운드플랜 시크릿 플러스 리얼 턴-어라운드

관련 포스팅



그라운드플랜 시크릿 플러스 리얼 턴-어라운드 마스크 팩의 특징 및 후기 


 

에센스의 양이 매우 많다.

마스크팩안에 들어있는 에센스의 양은 마스크팩마다 다 제각각인데, 필자는 보통 에센스의 양이 너무 많아서 뚝뚝 떨어지는 타입의 마스크팩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시트지가 에센스를 잘 머금고 있고, 시트지를 겉표지에서 빼내면 남아있는 에센스의 양은 없어서 따로 흘려가면서 여기저기 바르지 않아도 되는 그러한 마스크팩을 좋아한다. 시크릿 플러스 리얼 턴-어라운드 마스크팩은 시트지를 꺼내면 에센스가 뚝뚝 흐를만큼 많이 들어있었다. 이러한 점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필자는 이러한 부분은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마스크팩 시트지의 밀착력이 매우 좋다.

코코넛 열매로 만든 천연유래 시트로, 바이오-셀룰로오스 타입의 시트지라고 한다. 코코넛 유래 시트지는 예전에도 사용해본 적이 있는데, 정말 얇고 밀착력이 좋다. 그라운드플랜의 마스크팩 또한 정말 얇았고, 밀착력이 엄청났다. 시트지 앞뒤로 지지체가 있는데 한쪽면의 지지체를 떼어내고 얼굴에 붙인 후, 다른쪽면의 지지체를 떼어내야하는데, 떼어내기가 힘들정도로 시트지가 얇다. 마스크팩을 하고 집안일을 하였는데도 피부에서 떨어지지 않았다. 

즉각적으로 피부결이 좋아진다.

마스크팩을 다 하고 나면, 보통은 촉촉하다 혹은 열감이 가라앉았다, 피부진정에 도움을 주었다 까지는 느껴보았지만, 즉각적으로 피부결이 보드라워지는 것은 느껴본 적이 없는데, 그라운드플랜의 마스크팩은 떼어내고 손으로 두두려 흡수시킬 때 느껴지는 피부결이 마스크팩 하기 전과 확연히 다르다고 느껴질 정도로 효과가 있었다. 거기에 붉었던 피부라 뽀얘지는 것까지도 느낄 수 있었다.

다음날까지도 피부가 촉촉하다.

저녁 때 마스크팩을 하고, 그다음날 아침까지 촉촉하다고 느껴지는 마스크팩은 손에 꼽는다. 보통은 기름지다고 느껴지거나, 건조하다고 느껴지거나 둘 중 하나인데, 그라운드플랜 마스크팩은 그렇지 않았다. 유수분 밸런스가 잘 맞아 피부가 편안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적당한 수분력을 갖고있었다.




재구매 의사 

있다. 한장당 8,000원이라는 가격의 부담이 커서 자주 구매는 못할 것 같지만, 가끔씩 피부가 엉망일 때 생각날 것 같은 마스크팩이었다.




+ Recent posts